언론

김정기 신임 대구미술협회장 "회원 정비·사단법인화 중점 추진" / 매일신문 입력 2022-03-02
22/04/05 관리자 조회 259
김정기 신임 대구미술협회장 "회원 정비·사단법인화 중점 추진"

“미협, 사회적 가치 창출 목표…회원에게 자랑스러운 미협으로”
 
김정기 신임 대구미술협회장은 회장에 따라 바뀌는 것이 아닌, 지속가능한 내부 시스템을 만들어 회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싶다고 강조했다. 이연정 기자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대구미술협회(이하 미협) 회원들이 지역 사회에서 어떤 역할을 해야할 지에 대한 고민이 많았습니다. 미협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목표로 힘쓰겠습니다."

최근 미협 사무실에서 만난 김정기 신임 대구미술협회장은 '자신의 얼굴이 곧 미협 회원들의 얼굴'이라는 생각으로, 회원들을 대표해 겸손함을 잃지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4년간 미협의 내실을 다지고 회원들의 권익을 높이는 데 주력할 것임을 힘주어 말했다.

김 회장은 지난달 12일 미협 회장에 당선됐다. 2주 남짓이 흐른 기간. 그는 당선의 기쁨도 잠시, 책임감이 크게 느껴진다고 했다. 재정적 어려움, 회원의 고령화, 관련 미술단체의 개별적 활동 등 전반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에 놓인 미협의 사정을 누구보다도 잘 알기에 고민이 깊었다는 것.

그는 무엇보다도 임기 중 과감하게 회원 정비를 단행하겠다고 했다. 김 회장은 "미협은 그간의 방만 운영으로 인한 재정적 한계를 넘어야 한다. 미협은 회원이 2천500여 명으로 큰 규모지만, 회비 납부가 잘 되지 않는 등 어려움이 여전하다. 이번에 과감하게 회원을 정리하려 한다"고 말했다.

또한 미협의 자체 법인화를 추진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그는 "현재 한국미술협회 대구지회의 구조인데, 서울에 본부를 두고 속해있다는 것 자체가 지방자치 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부산처럼 내년에 사단법인화를 추진하겠다. 이는 입회비를 줄일 수 있을뿐만 아니라 청년작가들이 유입되는 좋은 발판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의 공약 중 일부는 ▷대구 8개 구·군 미술협회 활성화 ▷미협 홈페이지 활성화 ▷은행과 연계한 회원카드 발급 등 다소 기본적이지만, 그간 잘 운영되지 않았던 것들이다.

"회원 정비 후 연락처 등을 담은 수첩을 만들고, 은행과 연계한 카드를 만들겁니다. 미술관 프리패스 등 작가들의 자존감과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수단을 만들고자 하는 것이죠. 또한 현재 미협 홈페이지에는 회원들의 이름조차 없습니다. 미협 홈페이지가 회원 개개인의 홈페이지로 연결되는 플랫폼 역할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대구 8개 구·군 미협, 화랑협회 등 지역의 관련 미술단체들도 각각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이들과 연대해 대구 미술인들이 한 목소리를 내고, 서로 윈윈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김 회장이 이번 임기동안 내건 미협의 캐치프레이즈는 '자랑스러운 대구미술협회'. 그는 "회원 개개인의 가슴 속에 대구미협 회원임을 자랑스러워하는 무언가를 심어주고 싶다"며 "미협에서 사회봉사활동을 할 수 있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 작가들이 어려운 시기에 창작 활동하느라 힘들지만, 여건이 된다면 더 어려운 이들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는 것도 결국 미협의 가치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회원들에게 "최근 회장단 첫 상견례 때, 사명감을 갖고 회원들에게 무엇을 해줄지 먼저 생각하자고 신신당부했다. 새 회장단 선출을 계기로 회원들도 마음을 다잡고, 개개인으로서의 책임과 의무를 생각했으면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아프리카 격언 중 '빨리 가려면 혼자 가지만, 멀리 가려면 같이 가라'는 말이 있다. 또 히포크라테스는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고 했다. 길고 먼 예술의 길을 걸으려면 회원들이 함께 가야한다. 회장단은 앞으로 4년간 봉사할 마음을 먹고 발을 내디뎠다. 회원들도 함께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전글 [TALK&TALK] 김정기 대구미술협회 신임 회장 "인사동 대구경북 ...
다음글 김정기 신임 대구미술협회장, “기초 튼튼하게 하는 작업으로 미...